Everything is pointless from a certain perspective.

utena.egloos.com

포토로그




prelude to foundation을 다 읽다

이 글과 덧글에서는 foundation 시리즈, 에반게리온, childhood's end 등등의 네타바레/spoiler/미리니름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하셈
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응끼앾


이미 옛날에 다 읽어서 무슨 내용인지, 결말이 어떤지 대충 다 알고는 있었다. 처음에 읽어야할지를 고민했는데 그 이유중 하나가 처음에 읽었을 때 "해리의 학문적 좌절"에 나까지 괴로웠기 때문이었던 어렴풋한 기억이었다. 다른 소설에서 R들이 겪는 좌절은 왜 괴롭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forward...에서 누가 어떻게 되고 그러는 것을 아주 대충 알고 있었기 때문에 더 읽기 괴로웠는지도 모른다. 몇년전부터 나는 "이성은 로켓의 방향타, 감성은 로켓의 엔진"이라고 생각했는데 이게 이미 이 소설에서 언급된 것이었다니, 혹시 나의 이 생각도 여기서 나온 게 아니었을까싶다.

전에는 Hari가 주인공이고 bailey가 그의 후계자(..)라고 생각했는데 발표순서대로 읽다보니 B가 원조고 H가 그 후계자가 되어 아시모박사를 represent하는 역할을 떠맡은 거겠거니 싶다.......그럼에도 불구하고 H의 작품은 과도기로 사라지고 결국 남은 건 아야나미 레이...랄까 childhood's end? -_-

forward...는 그래도 악숀이 넘치는 소설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래봤자 슬픈 일이 많이 일어나지만) 이것마저 읽으면 정말로 REF시리즈는 끝이다. 조금 괴롭다.

줄거리 요약 - 엠파야 수도에서 싸이코히스토리를 발표하러 온 해리군은 그것땜에 왕한테 불려갔지만 '이론일뿐 암것도 못해염'이라고 버티다 귀향하려는데 Hummin이란 기자가 갑자기 접근해서 '전 은하가 널 노리고 있어염'하고 얼르는 바람에 얼렁뚱땅 도망/방랑/연구생활을 하게 됨. 먼저 간 곳은 대학교인데, 땅위로 나오는 field trip에 따라갔다가 납치자로 의심되는 비행체를 피하느라 조난당하고 앞서 소개받은 협력자 Dors에게 구출됨. 다음은 맛난 음식 수출하는 Mycogen이라는 Aurora의 후계자쯤 되는 폐쇄적수도회분위기의 대머리마을에 도망갔다가 temple스러운 곳에서 죽은 robot본답시고 침투했다가 들키고 Hummin에게 구출됨. 다음은 planet의 heat energy sinker역할하는 Dahl이란 곳에 갔다가 Yugo라는 예비수학자를 수렁에서 건져내고 Davan이라는 반란기도리더와 만나고 Raych이라는 양자-to-be도 만났는데 Mother rittah라는 빈민굴 왕언니 포춘텔러(이런 캐릭터 원조는 누구야??)와 만나고 오는 길에 깡패 손봐준 것땜시 찾아온 경찰을 때려눕히고 Raych손에 이끌려 또 도피하다가 Davan을 만났으나 바로 뒤에 온 병사를 Hummin라인으로 착각하고 따라갔다가 왕위노리는 Wye의 여성시장앞으로 끌려감. 근데 갑자기 여자라고 반대하는 남자장군들땜시 왕군에 접수당하고 (처음 만난 병사는 명예로운 전사..어흙) 겨우 나타난 Hummin이 Eto군이고 또한 D군임을 해리가 인정하라고 함. D군이 그걸 인정했어야 하는 이유는 - psychohistory용으로 필요한 2천년 전부터의 정보가 필요한데 이걸 주려면 자기가 the robot임을 인정해야 하기 때문. (이 부분의 논리 전개가 이해 안 감. 왜? 걍 그 로밧이 준 거라고 하면 안 됨? 나머지 superhuman스러운 부분이 그렇게 unnatural한지?..아니 뭐 그렇긴하지 -_-) 그리고 인정받아낸 H군은 연구계속하기로 하고, 마지막으로 Dors도 로밧임을 implicitly(이쯤이면 그냥 explicitly) 인정한 다음 프로포즈함. 아니 프로포즈는 아닌가

덧글

  • 잠본이 2010/12/14 20:47 #

    현대정보문화사에서 번역판 나왔을때 이걸 맨앞에 갖다놔서 이걸 읽고 나머지 다른걸 다 읽는 바람에 뒤로 갈수록 기대가 깨져서 실망하는 역효과가(...)
  • utena 2010/12/16 22:14 #

    저는 그나마 거의 잊어서 불행 중 다행....
    절대 먼저 읽지말라고 경고문구라도 붙여야할듯하네요 -_-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